최종편집
2022-05-25 오후 4:2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18-08-23 오후 2:34:01 입력 뉴스 > 구정뉴스

서대문구선관위 홍보계장 김신열 기고



[서대문인터넷뉴스]

여름이 끝나 선선한 가을에 들어서나 싶더니만, 때 아닌 태풍 경보로 매스컴이 떠들썩하다.

 

방송사의 24시간 재난방송이 그렇고, 날씨 일기 예보로 비상대기로 바쁜 기상청이 또한 그렇다.

 

한반도 통과라, 시간대별 지역에 따라 태풍대비는 필수적인 듯 하여, 재난 방송이 없던 예전과는 사뭇 달리 실시간 요즘 재난 문자 발송 등은 익숙하지 않으면서도 유익한 문자인거는 부인 할 수 없다.

 

그렇지만 행정안전부 문자 발송(15:10), 서울시 등 지자체 문자 발송(18:08), 행정안전부(09:24), 회사 등 직장 문자 발송 등이 계속 되어진다.

(지난 8.22~8.23 안전 안내문자 받아 보셨겠지만)

 

물론 안전에 대한 대비이니 발송이 여러차례를 두고 말하는 것은, 합리적 근거를 찾을 수는 없다.

 

경각심을 주어 대비를 이끈다면 그 보다 안전한 것이 없기에 이르는 말이다.

 

하지만, 같은 내용으로 기관별 문자 발송 메시지는 제한되어야 하지 않는가 생각되어진다.

 

요즘과 같이 손 안에 기기가 있어, 실시간 정보를 접할 수 있는지라, 안전 정보 문자 발송은 한 기관에서 하는 것이 맞을 듯 하다.

 

여러기관서 같은 내용으로 계속 온다는 것을 받는 사람 입장서도 생각 해 볼 문제라는 것이다.

 

이 또한 경각심을 넘어 안전 불감증으로 그냥 지나침을 간과 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긴급한 문자라도 너무 남발하여 정보 가치를 떨어뜨려서, 목표하였던 시민안전이 등한시되어서는 안된다는 우려 섞인 지적이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223,579,317
  어제 : 27,336
  오늘 : 2,207
  현재 : 163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