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1-21 오후 5:2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19-10-16 오후 5:54:26 입력 뉴스 > 구정뉴스

전세금 떼이는 갭투자 날벼락 피해…예방대책 가동



[서대문인터넷뉴스]
서울시가 ‘주택 갭투자로 인한 전세보증금 피해 예방대책’ 가동

서울시가 ‘주택 갭투자로 인한 전세보증금 피해 예방대책’ 가동

 

전세를 끼고 집을 산 뒤 집값이 오르면 시세차익을 챙기는 ‘갭투자’. 최근 갭투자를 노리고 많은 주택을 사들였던 집주인들이 과도한 대출, 주택가격 하락 등으로 파산하면서 세입자들이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 법원을 통해 해결할 수는 있지만 장시간 다툼과 높은 비용이 불가피한데요. 이에 서울시가 세입자들의 갭투자 피해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가 갭투자로 인한 세입자들의 유사 피해를 막기 위해 <주택 갭투자로 인한 전세보증금 피해 예방대책>을 가동한다.

 

서울시는 집주인‧중개업자와 세입자 간 정보의 불균형이 갭투자 피해의 근본 원인이라고 보고, 세입자의 알 권리와 세입자 보호에 방점을 둔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갭투자’로 인한 피해는 아파트에 비해 시세를 알기 어려워 사실상 중개업자의 정보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단독·다가구·다세대 주택 밀집지역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

 

또, 집주인이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주택을 여러 채 매입했더라도 세입자는 집주인에 대한 이런 정보를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번 대책은 ①갭투자 위험요인 사전 차단을 위한 관련 법령 개정 건의 ②서울시 차원에서 즉시 시행 가능한 분야별 피해예방대책, 투 트랙으로 추진된다.

 

 

‘민간임대주택특별법’, ‘공인중개사법’ 등 관련 법령 개정 건의

 

우선, 세입자 보호의 실효성 확보를 위한 <민간임대주택특별법> 개정과 세입자의 알권리 보장을 위한 <공인중개사법> 개정을 동시에 추진한다. 향후 법령 개정과 관련한 내용 검토에 들어가 정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민간임대주택특별법’의 경우, 현재 ‘동일 주택단지 내 100호 이상’으로 되어있는 임대보증금에 대한 보증가입 의무를 ‘동일 주택 내 일정호수 이상’을 추가하도록 건의해 집주인(임대사업자)의 의무를 강화한다. 또, 동일한 집주인(임대사업자)이 일정호수 이상의 주택을 임대하는 경우에도 의무 보증가입하는 내용을 신설 건의할 예정이다.

 

‘공인중개사법 시행령’은 공인중개사 또는 중개보조인의 실수 등으로 손해를 입은 경우 공인중개사의 손해보상 책임보장금액 상향(공인중개사 1억→2억, 법인 2억→4억)을 건의한다. 2008년 9월 개정 이후 유지되고 있는 손해배상책임 보장금액을 현실화한다는 취지다.

 

‘공인중개사법’은 중개대상물의 상태에 관한 자료요구에 관련 정보 요구에 불응하는 임대인(집주인)에 대해 공인중개사가 중개를 거절할 의무를 신설 건의한다.

 

또, 정보요구 불응 사실과 이에 따른 거래의 위험성을 공인중개사가 임차인(세입자)이 되려는 자에게 고지할 의무를 도입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최고 자격정지 징계를 부여할 것을 건의한다.

 

 

‘부동산 중개업소 단속’ 등 즉시 시행 가능한 대책 병행

 

서울시 차원의 예방대책은 ▴부동산 중개업소 위법행위 집중단속 ▴공인중개사 임차인 보호교육 실시 ▴갭투자 피해방지 홍보리플릿 제작‧배포 ▴세입자 권리 보호 안내문 발송(렌트홈에 임대사업자로 등록된 임대주택의 임차인 대상, 최소 연 1회) ▴전월세보증금지원센터 상담 강화 ▴임대등록시스템(렌트홈) 직권정정 등으로 추진된다.

 

‘임대등록시스템(렌트홈) 직권정정’은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정확한 현황 파악을 위해 ‘렌트홈’(국토부 임대등록시스템)에 등록된 임대주택의 주소, 면적, 소유권, 임대료 및 보증금 정보 등 일부 오류사항을 재정비한다는 내용이다.

 

국토부에서 정정대상 목록을 지자체에 통보하면 지자체에서 사실확인 후 직권정정, 임대사업자에게 관련내용을 통보하는 방식이다.

 

한편, 서울시는 세입자의 소중한 전세보증금을 지키기 위한 확실한 방법 중 하나인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보험’에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가입시 보증신청인이 신청한 금액 안에서 보장)

 

관련서류를 미리 준비하고 가입절차를 확인해 전월세계약 체결과 동시에 가입하는 것을 적극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전세금 반환보증보험 문의 : 주택도시보증공사(HUG) 1566-9009)

 

 

■ 서울시 전월세보증금지원센터
○ 주택임대차 관련 모든 상담, 분쟁조정, 대출상담 등 One-stop 서비스 제공
○ 위치 :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동 1층
○ 상담전화 : 02-2133-1200∼1208 상담전문인력 9명(변호사 등)

■ 개업공인중개사의 중개피해 발생에 따른 행동요령
○ 개업공인중개사의 고의‧과실로 인한 피해
– 손해배상책임보증보험에 의거 1억원 이하 보전(초과 손해금액은 별도 민사소송 제기)
○ 무자격자의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
– 소재지 관할 경찰서에 신속하게 고발하여 불법사항 수사 및 형사처분 조치
– 재산상 피해액에 대하여 별도의 민사소송 제기

■ 자치구 부동산중개업 관련 상담부서

구분 담당부서 전화번호 FAX
서울시 토지관리과 2133-4675 2133-4910
강남구 부동산정보과 3423-6305 3423-8855
강동구 부동산정보과 3425-6181 3425-7249
강북구 부동산정보과 901-6601 901-6570
강서구 부동산정보과 2600-6890 2600-6638
관악구 지적과 879-6610 879-7836
광진구 부동산정보과 450-7742 453-2586
구로구 부동산정보과 860-2803 860-2626
금천구 부동산정보과 2627-1331 2627-2279
노원구 부동산정보과 2116-3622 2116-4624
도봉구 부동산정보과 2091-3701 2091-6272
동대문구 부동산정보과 2127-4191 3299-2635
동작구 부동산정보과 820-9075 820-9930
마포구 부동산정보과 3153-9531 3153-9549
서대문구 지적과 330-1245 330-1498
서초구 부동산정보과 2155-6905 2155-6929
성동구 토지관리과 2286-5372 2286-5921
성북구 지적과 2241-4611 2241-6600
송파구 토지정보과 2147-3055 2147-3882
양천구 부동산정보과 2620-3477 2620-4433
영등포구 부동산정보과 2670-3726 2670-3549
용산구 부동산정보과 2199-6341 2199-8323
은평구 지적과 351-6771 351-5645
종로구 토지관리과 2148-2901 2148-5832
중구 토지관리과 3396-5911 3396-8808
중랑구 부동산정보과 2094-1481 2094-1469

 

 

 내 손안에 서울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69,176,034
  어제 : 58,146
  오늘 : 54,975
  현재 : 111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