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2-02 오후 12:3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0-11-12 오전 12:39:10 입력 뉴스 > 구정뉴스

김경영 시의원, ‘우리동네 키움센터’전 과정 방만 운영 지적



[서대문인터넷뉴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구 제2선거구)119일과 10일 양일동안 진행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대상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초등돌봄체계 구축을 위한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우리동네 키움센터가 목표설정 단계부터 설치과정, 개원 이후 관리·감독까지 전 과정에서 매우 방만하게 추진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김경영 의원은 서울시가 2022년까지 우리동네 키움센터 400개소 설치목표 달성을 위해 자치구별 초등돌봄 수요조사 결과를 고려한 목표설정도 없이 자치구의 의지에 전적으로 맡기고 있어 특정 자치구에 편중되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하며 자치구별 돌봄수요에 따른 균형 잡힌 단계별 목표 수립이 선행되어야 하며, 자치구별 편차 해결을 위해 유휴공간 발굴을 통한 자치구와의 협의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거점형 키움센터 설립 과정에서도 아직 운영 매뉴얼 조차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건물 리모델링 비용과 임대료로 수십 억의 예산이 과도하게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며, 운영 중인 거점 키움센터의 최근 10월 프로그램 이용 현황을 보면 관할권역 중 일부 자치구 키움센터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하며, 거점 키움센터가 그 설립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게 운영되고 있어 이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키움센터에서 제출한 아동 출석부 현황을 살펴보면 하루 평균 이용 아동이 10명 안팎에 지나지 않으며, 틈새돌봄을 위한 일시 돌봄이 아닌 상시돌봄으로 전환되고 있다라며, “목표달성을 위한 성과지향적 사업추진이 아닌 키움센터의 정착을 위해 2019년부터의 성과 결과에 대한 연구 분석과 관리 감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영 의원은 서초구의 경우 돌봄수요가 있다 하더라도 지역적 특성과 수익성 등의 이유로 지역아동센터가 자리 잡기 힘들어 이러한 돌봄의 공백을 키움센터가 메꾸어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세 자녀를 둔 엄마로서 서울시 공공돌봄 사업이 반갑고 고마운 일이지만 시민들의 혈세인 만큼 보다 정확한 수요에 근거한 목표수립을 통해 키움센터가 제대로 정착할 수 있도록 면밀한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92,264,652
  어제 : 58,175
  오늘 : 1,889
  현재 : 106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