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2-04 오후 2:0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0-11-12 오전 12:45:15 입력 뉴스 > 구정뉴스

추승우 서울시의원, 임용 대기자 방치 문제 해결해야!



[서대문인터넷뉴스]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구 제4선거구)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98회 정례회 서울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5호선 연장 하남선 관련 임용 연기 문제에 대해 질의하였다.

 

5호선 하남선은 강동구 상일동~하남시 창우동(7.72km), 5개역을 운행하는 노선으로 준공 이후 하남시로부터 인건비 및 운영비 등을 제공하고 서울교통공사가 운행하는 구조이다.

 

하남선 운영과 관련한 신규직원 공개경쟁 채용을 2019118일 공고 하였다. 직종(분야)별 채용인원은 총 215명이며 최종 합격자는 올 해 114일 발표되었다.

 

이후 최종 합격자 대상인 신규양성교육이 두 차례 연기되었고 급하게 온라인 교육으로 대체하는 등 최종 임용이 차일피일 연기되었다. 최종 합격자 발표 이후 4개월이 지난 5월 경 163명을 신규임용 했지만 나머지 채용 후보자 69명 등의 대기자들은 생활고에 시달리는 등 각종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도 임용계획을 알려 주라는 권고를 했음에도 구체적인 답변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서울교통공사는 하남선 전 구간 완전개통이 올해 12월 말로 예상되어 최종 임용이 연기되었고 10월 중 이들의 임용 계획을 수립한다고 하였지만, 다시 개통이 212월로 연기됨에 따라 또 다시 임용을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도 조속한 시일에 임용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상황이다.

추승우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채용관련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까지 최종합격자 선발 기준을 연소자 순으로 채용하는 등 공사의 채용 시스템 전반에 개선이 필요하다. 현재 5호선 하남선 개통이 늦어진다고 해서 그 피해를 임용 대기자들이 온전히 떠안는 것은 문제가 있다. 하루 빨리 채용 일정을 확정하고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 전반적인 채용 시스템을 다시 점검하여 더 이상 채용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 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92,366,705
  어제 : 62,849
  오늘 : 39,375
  현재 : 330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