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4-22 오후 12:3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1-03-23 오후 7:39:09 입력 뉴스 > 구정뉴스

김태호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 국기원 리모델링 및 지역 명소화 사업 조속히 추진되어야 할 것!



[서대문인터넷뉴스]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태호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은 국기원에 대한 리모델링 사업 및 테마공원 조성을 통한 지역 명소화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함을 주장했다.

 

현재, 국기원은 1972년 개원한 이후, 50여년 동안 실질적인 리모델링 사업이 진행되지 않은 채 노후화된 시설로 운영되어 안전 및 미관상의 문제가 지적되어 왔다. 또한, 현재 국기원의 경기장은 올림픽 등 국제대회 개최 기준에 못 미치고 있어 유명무실한 실정이다.

 

반면, 북한은 태권도전당과 태권도 성지중심을 바탕으로 태권도 발전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은 자신들의 전통무예의 발전을 위해 소림사, 국기관, 강도관, 무도관 같은 공간을 지속적으로 세계대회 개최 기준에 부합하는 규격으로 관리하고 발전시켜 국제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해당 공간을 명소화하여 국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관광 상품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하지만, 북한, 중국 및 일본과는 달리 한국은 전통무예인 태권도의 성지인 국기원 발전방안에 대한 관심은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 현실이다. 김 부위원장은 국기원 발전방안의 한 축인 리모델링의 관심 증대를 위해 동분서주했으며, 중앙부처, 서울시, 강남구, 국기원 등 관련 당사자들의 간담회를 추진하거나 시민들에게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리는 등 각고의 노력을 했다.

 

김태호 부위원장은 세계에서 태권도의 위상은 어느 나라의 전통무예보다 뛰어나다. 하지만, 태권도에 대한 국내 정책은 어느 나라보다도 뒤처지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지금이라도 서울시는 태권도발전에 대한 정책 수립의 첫걸음으로 태권도의 성지인 국기원 리모델링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부위원장은 국기원 리모델링 사업은 단순하게 경기장을 개·보수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명소화하는 것이 핵심이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국기원을 테마공원화 하여 강남의 다양한 관광지와의 연계를 통해 국내외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국기원 리모델링 사업과 관련하여 국기원을 보고 싶어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도 국기원이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지를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사업의 완성은 지하철역명에 국기원의 명칭이 들어가는 것이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태호 부위원장은 국기원 리모델링 및 지역 명소화 사업은 대한민국 국기 태권도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강남지역의 상권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유용한 사업임을 강조하면서, “국기원 리모델링 및 지역 명소화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 국기원이 태권도 일번지이자 성지임을 전 세계 사람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200,870,174
  어제 : 63,708
  오늘 : 52,413
  현재 : 111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