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2-03 오후 12:0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구정뉴스
정치뉴스
동사무소뉴스
기관단체
상공기업
교육/문화/축제
미담사례
경찰/사건/사고
사회생활
스포츠생활
전국뉴스
부동산
재건축
재개발
조합소식
업체소식
분양정보
오피니언
기자탐방
칼럼사설
여론광장
제보기사
인사이드
파워인터뷰
인사&동정
맛집멋집
여행기행
자유게시판
2021-10-03 오후 7:39:44 입력 뉴스 > 구정뉴스

경만선 서울시의원, 안호상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임명 강력 비판



[서대문인터넷뉴스]

□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정권의 국정농단사건을 서울시에서 시정농단과 새로운 블랙리스트로 재현하려는 것인가?”

지난 19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가 안호상 전 국립중앙극장장의 세종문회화관 사장 내정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이후 서울시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채 1일 안 씨를 신임 사장으로 임명했다.

각계의 문화예술단체가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한겨레가 안 전 극장장의 블랙리스트 실행에 대한 새로운 진술을 보도하면서 또 한 번 큰 논란이 예상된다.

 

□ 이에 대해 서울시의회 경만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3)은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을 강행하여 처리한 오세훈 시장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 안 씨는 2019년 2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펴낸 백서를 근거로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지만,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실무진이 진상조사위 1차 조사에서 ‘공연예술발표공간 지원사업’ 심의위원으로 참여했던 안 씨와 사전에 공모해 22개 단체를 지원에서 배제했다고 진술한 후 2차 조사에서는 진술을 번복한 사유에 대해 “안호상 씨가 우리를 고소하겠다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밝힌 것이다.

 

□ 경만선 의원은 한겨레 보도를 접한 후, “왜 오세훈 시장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가, 묵묵부답으로 논란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시민들의 뜻을 헤아리지 못해 스스로 서울시장의 자리에서 물러났던 오 시장은 전 서울문화재단 대표였던 안호상 씨와의 추억에 잠겨 지난 정권의 국정농단 실행자였던 인사를 다시 한 번 서울시 고위 인사로 임명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여 비판했다.

○ 이어 “또한 안 씨는 국립중앙극장장을 사퇴한 이후에도 국정감사에서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리노베이션 공사 부당 개입’에 대한 의혹을 받는 등 수많은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라면서, “한겨레 보도대로 ‘공연예술발표공간 지원사업’은 2018년 서울고등법원 판결의 범죄일람표에 적시되었고,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에서도 그대로 확정되었는데, 다만 뚜렷한 증거의 부족과 심사위원회 특성 상 피의자를 지정하지 못해 기소·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뿐”이라며, “오 시장은 과거 영광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 각계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안호상 신임 세종문화회관 사장 임명 결정을 철회해 주기를 요청드린다”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 한편 안호상 씨는 지난 오세훈 시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07년부터 제2대와 제3대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연임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인 지난 2012년 국립중앙극장장으로 임명돼 3회 연임이라는 전례 없는 이력을 가지고 있다.

 

 

편집국(sdminews@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214,648,328
  어제 : 56,102
  오늘 : 34,444
  현재 : 194
서대문인터넷뉴스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가재울로 14길 11, 1층(남가좌동) | 제보광고문의 (02)374-6973 | 팩스 (02)374-697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0.06.29 | 등록번호 서울 아 01280호
발행인:오병현/편집인:오병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병현
Copyright by sdm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sdmi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