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23 16:53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구정뉴스

자치구-경찰 협력 위기가정 지원센터, 서대문구서 첫발

기사입력 2018-09-20 08: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와 서대문경찰서(서장 고범석)18일 구청 회의실에서 복지 사각지대 발굴과 위기가정 재발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구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사업과 경찰의 정보력 및 치안서비스를 접목해 위기가구에 대한 예방적 지원과 맞춤형통합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이날 서대문구청 복지정책과 내에 서대문구와 서대문경찰이 함께하는 희망112 - 일일이 찾고 듣고 보듬는 위기가정 통합사례관리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센터는 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관(APO), 상담인력으로 구성되며 서대문구 내 폭력, 학대, 방임 등으로 고통 받는 위기가정 발굴, 체계적인 사례관리, 사후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위기가정 통합사례관리 지원센터는 서울시가 이달 초 추진 계획을 밝힌 사업으로 올해 서울시 10개 구에서 시범 운영되는데 이 중 서대문구에서 처음으로 출범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서대문구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와 행복1004콜센터, 천사톡, 복지방문지도, 100가정 보듬기 등의 사업에 경찰의 치안 서비스까지 더해지면 위기가구 발굴 지원을 위한 시너지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대문구청 복지정책과(02-330-8638)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