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30 17:17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사회생활

서울도서관 꿈새긴판에서 '광복절 노래' 보고 듣는다!

기사입력 2022-08-16 10: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서울시가 제77회 광복절을 맞아 ‘광복절 노래’ 악보를 크게 실은 광복절 기념 꿈새김판을 선보였다.
서울시가 제77회 광복절을 맞아 ‘광복절 노래’ 악보를 크게 실은 광복절 기념 꿈새김판을 선보였다.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기어이 보시려던 어른님 벗님 어찌하리”

 

서울시가 제77회 광복절을 맞아 ‘광복절 노래’의 악보를 크게 실은 광복절 기념 서울꿈새김판(서울도서관 정면 대형글판)을 선보였다. 
 
1949년에 공모를 통해 정인보 작사, 윤용하 작곡으로 탄생한 ‘광복절 노래’는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실려 있지만, 광복절 행사 때에나 잠깐씩 듣는 노래라 정확하게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에 시는 “광복절을 맞아 시민들이 ‘광복절 노래’에 관심을 갖고 그 안에 담긴 가사를 찬찬히 들여다보며 광복의 감격과 의미를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광복절 기념 꿈새김판을 준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으로 꿈새김판 있는 QR코드를 찍으면 광복절 노래를 들을 수 있는 페이지로 연결된다.
스마트폰으로 꿈새김판 있는 QR코드를 찍으면 광복절 노래를 들을 수 있는 페이지로 연결된다.

 

꿈새김판 전면에는 ‘광복절 노래’의 가사를 음미하며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대형 악보를 실었고, 하단에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추면 ‘광복절 노래’를 들을 수 있는 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를 담았다. 

‘광복절 노래’의 가사는 광복을 맞이한 기쁨을 표현했지만, 그 이면에는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에 얽힌 사연이 있다. 

‘광복절 노래’는 1950년 4월에 노래 가사가 최종 확정돼 그 해 8.15 광복절 행사 때 불릴 예정이었지만, 6.25 전쟁이 발발해 광복절 행사도 치를 수 없었고 노래도 불리지 못했다. 독립운동가이자 이 노래의 작사가인 정인보 선생은 같은 해 북으로 피랍돼 이 노래가 불리는 것을 듣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원석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꿈새김판을 통해 한동안 잊고 지냈던 ‘광복절 노래’를 상기하면서, 광복의 기쁨과 선조들의 희생을 되새기는 뜻깊은 광복절을 보내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 : 시민소통담단관 02-2133-6444


내 손안에 서울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