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9-30 17:17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사회생활

청년활동지원센터 용산으로 확장 이전…구직·진로설계 지원

기사입력 2022-08-17 20: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가 용산으로 이전하며 규모는 커지고 프로그램은 더 다양해진다.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가 용산으로 이전하며 규모는 커지고 프로그램은 더 다양해진다.

 

서울시가 은평구 혁신파크에서 운영했던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를 용산구 청년주택(용산구 원효로 97길 15)내 공간으로 확장 이전한다. 

8월 19일 개소식을 갖고 새롭게 문을 여는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는 10배 이상 규모(연면적 2,281㎡)를 키우고, 운영 프로그램을 대폭 늘린다. 

기존에는 온라인 서비스와 외부시설 대관 등을 통해 청년지원사업을 진행해 왔다면, 앞으로는 자체 시설에서 청년들의 구직활동과 미래 진로설계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1호선 남영역에서 3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도 더욱 좋아졌다.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는 2016년 개소해 서울시내 12개 서울청년센터를 비롯해 지역 단위로 운영 중인 청년공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청년 활력 박람회 개최 ▴오리엔테이션을 통한 청년수당 참여자 지원 ▴1:1 마음상담, 그룹 마음상담, 온라인 고민상담소 운영 ▴자기 이해 기반 진로 설계 프로그램 운영 ▴가족 간병·돌봄으로 힘들어하는 청년을 발굴·지원하는 영케어러 케어링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내 영테크 상담실(좌), 자유 모임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공간(우)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내 영테크 상담실(좌), 자유 모임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공간(우)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의 새 공간은 ▴마음상담 및 서울영테크 전용 상담실 ▴다용도 활용이 가능한 고품격 ‘종합상담실’ ▴노트북, 웹캠 등을 활용해 면접을 볼 수 있는 ‘화상면접실’ ▴방송, 영상 촬영이 가능한 ‘청년스튜디오’ ▴대‧소 회의실 ▴다목적실 등으로 구성됐다. 모든 공간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를 통해 대관도 가능하다.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는 만19~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올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들의 이용현황, 만족도를 지속 점검하면서,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청년 공간의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운영 콘텐츠 관리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 장소: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97길 15, 원효루미니 청년주택 2층(1호선 남영역 1번 출구, 도보 3분 거리)
○ 운영시간: 평일 10시~22시, 토요일 10시~17시, 일요일ㆍ공휴일 미운영
○ 시범운영: 8.19.(금) ~ 연말(별도 공지시까지)
○ 대관시설: 종합상담실, 대·소 회의실, 다목적실, 화상면접실, 스튜디오
○ 대관방법: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에서 신청
○ 홈페이지: https://sygc.kr/

 

내 손안에 서울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