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2-02 22:16

맑음|DB01|1.0|15|0.032|2|46.0|2

  • 뉴스 > 구정뉴스

서대문구, 명지대와 청년 정신건강 위한 업무협약 맺어

자살 고위험군 발굴 상담, 생명지킴이교육, 정신과 전문의 연계 등 협력

기사입력 2022-12-10 09: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최근 명지대학교와 ‘청년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우울증 등으로 20대 청년 자살이 증가하는 가운데 이를 적극 예방하고 생명존중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협약식은 명지대 학생상담센터에서 열렸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청년우울·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선별 검진 △고위험군 상담과 정신건강교육 △자살예방 생명지킴이교육 △정신건강 인식개선 캠페인 △고위험군 정신과전문의 연계 △마음건강 검진비 및 치료비 지원 △사례관리 서비스 등을 위해 협력한다.

 

올 들어 구는 감리교신학대학교, 추계예술대학교, 서대문구약사회와도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로써 대학생 등 지역사회 청년들을 위한 정신건강 사업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서대문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는 1994년 보건복지부 시범사업을 맡아 출범했으며 주민 정신건강을 위해 정신질환자관리, 정신건강증진, 자살예방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서대문구보건소 의약과(02-3140-8059)

 

편집국 (sdminews@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